부산시, 화학 재생 그린섬유 개발 공모사업 선정…국비 62억원 확보 > news

본문 바로가기
K인사이드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news

탄소중립 부산시, 화학 재생 그린섬유 개발 공모사업 선정…국비 62억원 확보

작성일 : 2022-05-17 11:23

본문

부산시
분류 탄소중립
제목 부산시, 화학 재생 그린섬유 개발 공모사업 선정…국비 62억원 확보
글내용 부산시가 산업통상자원부의 '화학 재생 그린섬유 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돼 향후 4년간 하이드…
키워드 그린섬유 공모사업 하이드롤리스 재생섬유


하이드롤리스 기술 기반 나일론 화학 재생섬유 개발과 기반구축 과제 동시 선정…4년간 총 119억원 투입, 친환경 나일론섬유 육성의 마중물



부산시가 산업통상자원부의 '화학 재생 그린섬유 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돼 향후 4년간 하이드롤리시스 기술 기반 나일론 화학 재생섬유 개발과 기반구축에 나서게 됐다. 하이드롤리시스 기술은 물을 사용해 고온·고압 하에서 나일론의 원료 물질 분리하는 기술이다.
17일 부산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추진하는 화학 재생 그린섬유 개발사업은 자원순환형 그린섬유 생태계를 육성해 섬유산업 순환경제를 구축하기 위한 사업으로, '난분리 폐섬유와 복합재질의 유색 플라스틱을 원료로 한 화학 재생섬유 및 공정 기술개발'과 '화학 재생 소재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및 환경영향평가 실증을 위한 기반구축'으로 나눠 지원된다.
부산시는 기술개발과제와 기반구축과제에 모두 선정돼 향후 4년간 국비 62억원를 포함한 총 119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는 등 폐섬유 나일론계 화학 재생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은 부산테크노파크와 케이티아이가 주관하고 한국신발피혁연구원·태광산업·콜핑 등이 사업에 참여한다.
기술개발과제는 케이티아이가 주관하고 태광산업·콜핑 등과 함께 폐어망에 붙은 염분 등 미세 이물질 등을 제거하는 섬유 전처리 기술개발과 해중합 물질 분리·정제를 통한 나일론 원료 회수 기술개발 등을 추진해 재생 나일론 섬유를 뽑아내고 재생 나일론 섬유 소재를 적용한 어망과 섬유 패션 제품 제조에 관한 연구를 진행한다. 해중합은 고분자의 중합체(나일론)를 단량체(나일론 원료)로 전환시키는 공정(화학적 재활용 방법)이다.
기반구축과제는 부산테크노파크가 주관하고 한국신발피혁연구원이 참여해 하이드롤리시스 해중합 나일론 섬유 테스트베드 최적 공정을 개발하고 장비를 구축해 환경영향평가 및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효과 분석을 추진한다.
신창호 부산시 산업통상국장은 "부산은 국내 최대의 해양수산도시로 어망·어구 생산량·사용량 및 폐기물 발생량이 국내 최대로 폐어망·어구 등을 원료로 하는 나일론 섬유 개발의 최적지"라며 "이번 사업이 폐섬유 나일론계 화학 재생시장 육성의 마중물이 돼 이를 통해 민간투자를 유도하고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추천0 비추천0
  • 네이버 실시간 뉴스 검색
  • 현재 연결 할 수 없습니다.
    RSS주소또는서버문제 잠시 후 다시 시도해 보세요.

    검색된 뉴스가 없습니다.
    인기검색어

    광고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