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전기차 전용주차구역 설치 및 충전기 설치 대상 확대…친환경 교통수단 확산 가속화 > news

본문 바로가기
K인사이드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news

  • http://kinside.co.kr/news/668

  • 목록

탄소중립 부산시, 전기차 전용주차구역 설치 및 충전기 설치 대상 확대…친환경 교통수단 확산 가속화

작성일 : 2022-07-06 12:05

본문

unsplash
분류 탄소중립
제목 부산시, 전기차 전용주차구역 설치 및 충전기 설치 대상 확대…친환경 교통수단 확산 가속화
글내용 부산시가 전기차 전용주차구역 의무설치 대상을 확대하고, 충전시설 종류에 따른 설치 비율도 …
키워드 전기차 전용주차구역 충전기설치대상확대 친환경교통수단


아파트 등 공동주택 500세대 이상 → 100세대 이상으로 확대, 공공기관 및 공중이용시설 주차면 수 100면 이상 → 50면 이상으로 강화



부산시가 전기차 전용주차구역 의무설치 대상을 확대하고, 충전시설 종류에 따른 설치 비율도 강화하는 등 전기차 및 충전시설 확산 가속화에 나선다.
부산시는 '부산광역시 환경친화적 자동차 보급촉진 및 이용활성화에 관한 조례' 개정에 따라 6일부터 전기자동차 전용주차구역 설치기준을 마련하고 충전시설 의무설치 대상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먼저 환경친화적 자동차 전용주차구역 및 충전시설 의무설치 대상이 확대된다. 이전까지는 500세대 이상 아파트 등의 공동주택에 충전시설을 의무로 설치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100세대 이상으로 확대된다. 공공기관 및 공중이용시설은 주차면 수가 100면 이상인 경우에만 적용을 받았으나 앞으로는 50면 이상일 경우 전용주차구역 및 충전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충전시설 종류(급속, 완속)에 따른 설치 비율도 강화된다. 공공시설 및 공중이용시설은 기축 10%, 신축 20%, 공용주차장은 기축 20%, 신축 50% 이상을 전체 충전기 중 급속 충전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공동주택은 기존 주차면 수, 전기시설 용량 등을 고려해 신축일 경우에만 주차면 수 100면 이상 급속 1기 이상으로 급속 충전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다만 기축 시설은 공공기관(1년), 공중이용시설(2년), 공동주택(3년) 등 대상 시설별로 충전기 설치를 위한 유예 기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이근희 부산시 녹색환경정책실장은 "이번 조례 개정이 충전시설을 확대하는 계기가 돼 환경친화적 자동차 보급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교통수단을 확대해 생활권 내 대기오염을 줄이고, 저탄소 그린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추천0 비추천0
  • 네이버 실시간 뉴스 검색
  • 현재 연결 할 수 없습니다.
    RSS주소또는서버문제 잠시 후 다시 시도해 보세요.

    검색된 뉴스가 없습니다.
    인기검색어

    광고모집